20년 도박 하자인생 수기 10편

Drag to rearrange sections
Rich Text Content

정말 많은 분들이 슬롯머신에서 복구 한게 말이 되냐고 생각하실겁니다. 현재 적고 있는 이 글은 100% 실화로서 솔직히 제가 스스로 생각해도 다른사람들이 안 믿을꺼라고 생각 될 정도의 이야기이긴 합니다. 그러나 슬롯머신 잭팟에 실제로 당첨되어 보신분들이라면 저를 어느 정도 이해 하실꺼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당첨되었을때는 정말 어안이 벙벙한뒤에 기쁨이 밀려오더군요.

 

그러나 제 이야기는 슬롯머신으로 복구 한돈이 결코 해피엔딩으로 끝나지 않는다는것을 미리 스포 해드립니다. 대 제목에서 보셨다 싶이 하자인생이라고 적어두었으니까 어느 정도 예측은 하셨을껍니다.

 

슬롯머신 잭팟 이후 도착한 한국에서 다시 스케쥴대로의 일상을 보냈습니다. 중고차 직원들 관리 헬스장 왔다리 갔다리 하며 평범한 시간을 보냈죠. 뭐 이런 제 일상들은 전혀 궁금해 하시지 않으실테니 서두가 길었지만 이제 간략히 줄이고 마카오로 다시 원정 하는 이야기 부터 시작하겠습니다.

 

마카오로 다시 원정 간 그때 부터 저의 시드는 처참하게 무너져 내렸습니다. 진짜 1천 홍딸도 못따 보고 시작부터 우르르르 무너져 내리더군요. 카지노 귀신이 단단히 씌였는지? 제가 조상님들을 잘못 모셨는지? 하나님 부처님 성모마리아 빌수 있는 성자들은 다 생각나더군요.

 

가져간 홍딸 200만이 싹다 털리고 전에 슬롯머신 잭팟난게 생각 나서 다시 10만 홍딸 수혈 받아서 슬롯머신 넣었죠! 그러나 그게 되겠습니까? 슬롯도 단단히 빨아 재끼더군요 돌바위로 이런 단단한 돌바위가 없습니다. 꿈쩍도 않습니다. 10만 다 빨릴때까지 보너스 한번을 한주고 30만 다시 수혈받아서 돌릴때 보너스 1번 걸렸는데 5개 맞춰야 돈되는데 꼭 4개짜리만 나오면서 보너스릴이 끝나버립니다.

 

50만, 100만 더 빨리고 정신을 차립니다. 호텔에 누워서 남은 일정을 시체처럼 보냈습니다.

 

한국에 가진것을 팔면 더 수혈 받을 수 있었지만 포기상태라 그냥 시체처럼 아무것도 안하고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국 가기도 싫어서 항공권 스케쥴도 바꾸지 않고 누워만 있었습니다. 다 포기 하니까 잠은 또 얼마나 잘 오던지 그 동안 신경쓴다고 못잤던 잠을 그때 다 몰아서 자버렸습니다.

 

그렇게 바카라 때문에 390만 홍딸 한푼도 남기지 않고 다 털리고 마카오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공항에 도착하니 여기저기서 썩은 표정으로 담배만 푹푹 펴대는 아저씨들이 많이 보이더군요. 저 역시 그들과 전혀 다들께 없었습니다. 한국에 도착하니 정말 지옥 같더군요….. 도착하자마자 담배만 깊게 훅~~~~~~~~~ 빨았습니다.

10편 끝

rich_text    
Drag to rearrange sections
Rich Text Content
rich_text    

Page Comments